1981년 서울 출생. 심장병 환자이자 외과 의사이며 동시에 공무원이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IT 스타트업을 창업해 스마트폰을 활용한 의료 서비스라는 미지의 영역을 개척했다.

아버지가 지어준 이름 ‘승건(承健)’은 ‘건강을 잇는다’는 의미다. 심장병을 갖고 태어난 아들을 향한 유일한 소망이 담겨있다. 그리고 그 소망은 이제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이어가는’ 삶으로 이어지고 있다.

“세상에는 다양한 의사가 있는데요.

잘하는 것도 다들 다릅니다.

훗날 누군가가 저에게 너는 무엇을 잘하는 의사냐고 묻는다면,

저는 환자의 입장을 가장 잘 이해하는 의사라고 답하고 싶습니다.

언젠가 제 삶을 돌아보며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의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환자에서 의사가 된 것이 저의 첫번째 도전이었다면,

다시 환자의 눈높이로 돌아가는 것.

그것이 저의 두번째 도전입니다.”

(인터뷰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