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간 인사] 살고 싶어서, 더 살리고 싶었다

저의 첫 책1이 세상에 나왔습니다. 선천성 심장병 환자로 태어나 세 번의 수술을 거치고, 외과 의사가 되었다가, 이제 공직자로 일하게 되기까지, 40년 가까이 되는 시간 동안 느끼고 배운 내용을 담은 자전적 에세이입니다.

요즘 너나 할 것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어느덧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삶에 대한 냉소는 상식이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것이 우리의 본래 모습은 아닐 거라고 믿습니다. 저는 이 책을 통해 아직 우리의 마음속 깊은 곳에 잠들어 있을 삶을 향한 강한 의지를 일깨우고 싶었습니다.


목차

Prologue : 의사가 아니라도 걱정 없도록 … 7

1장. 심장병 어린이의 꿈

1. 학교보다 병원이 익숙한 아이 … 21
2. 나도 살고 싶은 삶을 살 수 있을까 … 29
3. 그날의 약속 … 39
4. 뛰지는 못해도 걸을 수는 있어요 … 47
5. 언제든 다시 날아오르면 되니까 … 55
6. 베푸는 자가 아니라 받은 자로서 … 65

2장. 두근거리는 삶을 찾아서

1. 더는 숨지 않기로 했다 … 73
2. 심장병 어린이, 의사가 되다 … 89
3. 나를 떨어뜨려 줘서 고맙습니다 … 101
4. 하고 싶은 일, 해야 할 일 … 111
5. 누구나 자신만의 시간표가 있다 … 127

3장. 다시, 병원 속으로

1. 서울 시장의 마지막 외출 … 137
2. 의사가 무심코 놓치는 것들 … 151
3. 환자가 수술을 거부한 이유 … 163
4. 그들도 함께 누릴 수 있기를 … 177
5. 그날 밤, 외상 센터에서 일어난 일 … 183
6. 나의 길을 간다는 것 … 199

Epilogue : 인생은 스스로 생각하는 만큼 변한다 … 215


추천사

이해인 (수녀, 시인)

이 책은 저자가 극심한 고통을 경험한 환자로서, 그리고 환자를 돌보는 의사로서의 체험을 진솔하고 담백하게 기록한 생생하고도 따뜻한 보고서입니다. 무력하게 좌절할 수밖에 없던 어린 소년이 마침내 의사가 되어 최선을 다해 환자들을 보살피고, 마치 가족과 같이 그들의 아픔에 귀 기울이는 치유자가 되려는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줍니다. 힘겨운 시련에도 절망하지 않고, 끊임없이 ‘배우고, 일어서고, 감사함으로써’ 터득한 삶의 행복으로 독자를 초대하는, 절절하고도 겸허한 이 고백록을 소중한 선물로 독자들에게 추천합니다.

김웅한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이사장)

의사와 환자 사이, 그 진솔하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처절했던 고민과 노력의 깊이가 절로 느껴집니다. 많은 환자와 그 가족 들에게 이 책은 공감과 용기, 그리고 희망을 전해줄 것입니다.


온라인 구매처

 

“[출간 인사] 살고 싶어서, 더 살리고 싶었다”의 9개의 댓글

  1. 책장을 덮으며 잔잔한 감동이 가슴을 따뜻하게 감싸네요
    프로스트의 감동이랄까..(문장은 훨씬 간결했습니다.^^)

    얻을 것 보다 나눠야 할 것이 많다고 하시네요, 참으로 부끄럽습니다.
    진통제로 잠재우기에는 나의 삶이 너무나 소중하다,,, 변명이라는 진통제를 자제해야겠요
    불평으로 일관하다가 일관할 때 걱정은 현실이 된다….이건 진리인데요..ㅋㅋㅋ
    인생은 스스로 생가하는 만큼 변한다…남은 삶을 내동댕이 치지 말아야겠어요

    경험으로 우러난 글귀에서 생각의 깊이가 느껴져서 참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2.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이 책을 서점에서 구입해볼 수 있기를, 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기를, 이 책을 읽은 누군가가 배움의 발견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3. 축하드립니다. 이 블로그를 보게된 계기가 책 리뷰였던것 같은데, 중간에 교육이나 여러가지 봉사하시고 코로나때에도 좋은정보 알려주시고 ㅠㅠ 진짜 저도 기쁩니다 축하드려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