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로 아이폰 화면 잠금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할 때, 화면상의 가상 키보드로 글자를 입력하는 것은 여러 가지로 불편한 점이 많다. 아무래도 실제 키보드보다 어색하기도 하고 인식률도 떨어진다. 그러다 보면 결과적으로 업무 효율도 낮아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연결하여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아마 그런 경험이 한 두 번씩은 다들 있을 것이다. 개인적인 작업 도중에 누가 갑자기 가까이 오는 상황이다. 그럴 때는 뭘 잘못한 건 아니지만 적잖이 당황스럽다. 굳이 개인정보 보호라는 이유를 앞세우지 않아도, 작업 중인 화면을 갑자기 닫고 싶어질 때가 분명히 있다.

물론 아이폰 또는 아이패드의 옆에 있는 전원 버튼을 누르면 화면을 끌 수 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상황에서 이를 신속하게 하기는 어렵다. 그리고 갑자기 팔을 뻗어서 버튼을 누르고 화면을 잠그면, 화면을 보여주지 않으려는 의도가 너무 확연히 드러난다. 여차하다가는 서로 감정이 상할 수도 있다.

만약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하는 도중에 키보드 조작만으로 화면 잠금이 가능하다면 이와 같은 돌발상황에서 유용하지 않을까? 아쉽게도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의 단축키를 활용하여 기기의 전원 버튼을 누르는 것과 같이 화면을 잠그는 방법은 없다. 대신 화면 잠금을 대체할 수 있는 두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먼저, 홈 화면으로 이동하는 방법이다. ‘command + H’를 누르면 실행 중인 앱 화면이 닫히고 아이콘으로 채워진 홈 화면이 나타난다. 실행 중인 앱이 완전히 종료된 것은 아니므로 돌발상황이 지난 후에 다시 원래 화면으로 돌아가서 작업을 이어갈 수 있다.

하지만 위의 방법은 결과적으로 홈 화면이 노출된다는 점에서 불완전하다. 사람에 따라서는 남에게 홈 화면이 노출되는 것조차 불편하게 느낄 수 있다. 그럴 때 다음 두 번째 방법을 이용하면 도움이 된다.

검색 화면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의 ‘command + space bar’를 누르면 화면이 어두워지면서 화면 위쪽에 작은 검색창만 남게 된다.

이때 유의할 점은, 검색창 아래에 까만 화면이 아니라 ‘SIRI 제안’이란 제목 아래 자주 사용하는 앱들이 나타날 수도 있다. 그럴 경우에는 ‘설정 앱 > Siri 및 검색 > 검색에서 제안’을 해제하면 된다. 이후 ‘command + space’를 누르면 검색창 하단에 완전히 까만 화면이 나타나게 된다.

이렇게 하면 완전한 화면 잠금은 아니지만, 화면 잠금과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다. 적어도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현재 작업하고 있는 화면을 키보드를 활용하여 즉각 숨기는 데 도움이 된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활용하여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작업할 때, 즉시 작업 화면을 가리는 방법을 알아보았다.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이 글은 방법록입니다.
방법록에서는 일상에 활용할 실전 지식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글을 보려면 아래 무료 이메일 구독을 신청하십시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