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한때 무척 궁금했어. 궁금한 온갖 정보를 검색하게 해주고 멀리 있는 친구와 이어주는 회사들. 이런 것들을 공짜로 해주면서 도대체 어떻게 돈을 버는 건지.

시간이 흐르면서 차츰 알게 되었지.

내가 그 질문을 던진 상황은, 생선 가게에 놓여있는 고등어가 ‘이 가게는 어떻게 돈을 버는 거지?’라며 궁금해 하는 것과 같다는 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