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미술사 [7] – 사실주의

19세기 중반 개혁에 실패한 프랑스는 불경기를 맞는다. 서민들과 노동자들의 생활은 어려워졌고, 그들은 현실을 외면하는 정치인들에게 불만을 느끼게 된다. 그 후 몇몇 화가들은 과거에서 벗어나 지금의 현실을 알리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이른바 19세기 사실주의Realism시대이다.

서양미술은 전통적으로 사실적 묘사를 기본으로 해왔다. 그런데도 특히 사실주의라고 불렸으니만큼 그것은 철저한 사실적 묘사의 성격을 갖는 것이었다. 그것은 사물을 깨끗하게 하고 미화하여 그리는 고전파나, 정열이나 문학적 매력을 구하는 낭만파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었다. 사실주의는 과장되게 만들어낸 어떤 극적인 이야기보다도 우리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을 갖고 있다. 오늘의 서양미술사 일곱 번째 시간에서는 사실주의에 대해 알아보려고 한다.


다음 중 ✔️ 표시한 글만 받아볼 수 있습니다.
(위의 글은 📺 시청록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