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관적 허무주의

번화가 길거리의 화려한 불빛이기보다
한적한 시골 정류장의 가로등이고 싶다.

비록 눈부시게 화려하진 않지만,
결코 많은 이들이 찾지는 않지만,

내가 그곳을 지키고 있음으로 인해
누군가 어둠을 이길 수 있을 테니까.


이 글은 시청록입니다.
시청록에서는 혼자만 보기 아까운 영상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글을 보려면 아래 무료 이메일 구독을 신청하십시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