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미술사 [3] – 바로크

서양미술사에서는 17세기를 바로크Baroque 시대라고 한다. 바로크 미술은 역동적인 형태를 포착하는 것과 빛과 어둠의 대비를 극대화하는 데에 중점을 둔다.

원래 바로크라는 단어는 일그러진 진주라는 뜻의 포르투갈어 ‘페롤라 바로카peola barroca에서 유래된 프랑스어로, 종종 너무 지나쳐서 가치가 없다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왜 이 시기의 미술을 나타내는 말로 바로크가 선택된 것일까. 그리고 바로크 시대의 작품들은 그런 것뿐일까. 그렇지 않다. 사실 바로크 시대는 알려진 것처럼 그렇게 간단하지만은 않다. 왜냐하면, 17세기 유럽 각지에서는 여러 가지 사건들이 있었고, 그로 인해 다양한 미술들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오늘은 바로크 미술의 특징과 그런 특징이 나타나게 된 시대적 배경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다음 중 ✔️ 표시한 글만 받아볼 수 있습니다.
(위의 글은 📺 시청록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