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박테리아를 만드는 사람들

    감기의 불편함에서 빠르게 벗어나기 위해서, 혹은 싼 값에 더 많은 고기를 얻기 위해서 우리는 알게 모르게 슈퍼박테리아를 만드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

    칼은 칼집에 있을 때 가장 위력적인 무기란 말이 있다. 이 말의 뜻을 다시금 곱씹어볼 때다.


    이 글은 시청록입니다.
    시청록에서는 혼자만 보기 아까운 영상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글을 보려면 아래 무료 이메일 구독을 신청하십시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