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걸림돌이 내일의 디딤돌

partnership

지난달, 저는 그동안 준비하였던 ‘꿈의 서재’ 프로젝트를 공개했습니다. 약속된 시간까지 여러 지원자께서 사연을 보내주셨고, 저와 아내는 하나하나 읽어 내려가며 꼼꼼하게 검토하였습니다.

누군가의 진심 어린 사연이 담긴 글을 읽는다는 것은 그 내용이 어떠한 것이든 마음을 숙연케 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그 숙연함이 때로는 원칙을 흔들기도 합니다. 그리하여, (원래는 4명을 선정하려고 하였으나) 제 아내와의 논의 끝에 총 5명을 ‘꿈의 서재’ 주인공으로 정하였습니다.

  • 다시금 공부의 꿈을 키워보려고 하지만 현실의 벽을 마주하여 지원하신 이*주 님
  • 예체능으로 진로를 준비하던 중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늦게나마 공부를 시작하게 된 이*원 님
  • 심리학자가 되고 싶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운 부모님께 부담드리지 않고 싶어서 지원하신 이*솜 님
  • 갑작스러운 주변 환경의 변화로 어려운 시기에 고 3을 시작한 이*원 님
  • 동아시아 전문가를 꿈꾸지만, 지금은 길이 안 보여 방황하고 있다는 김*세 님

사연들을 읽어보면서 어쩌면 제가 시련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시련이 아니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만큼 더 힘든 시기를 보내는 분들의 이야기들을 접하였습니다. 제가 과연 이분들에게 조언할 자격이 있을까도 깊이 생각해 보았습니다.

하지만 “세 사람이 함께 길을 가면 반드시 나의 스승 될 사람이 있으니, 그중 좋은 점은 골라서 따르고, 좋지 않은 것은 거울삼아 고치도록 한다.”는 공자의 말씀처럼, 저희 부부의 성공적인 경험뿐 아니라 시행착오조차도 이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이르렀습니다. 좋은 경험은 좋은 경험대로, 아쉬웠던 경험은 아쉬웠던 경험대로, 저희에게 조언을 청하신 다섯 분의 삶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꿈의 서재’를 만들어보겠습니다.

오늘의 걸림돌이 내일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저는 그동안 잠시 손을 내려놓았던 서평도 조만간 다시 시작할 생각입니다. 서평을 이어가면서, ‘꿈의 서재’의 진행 상황도 틈틈이 전하겠습니다.


“오늘의 걸림돌이 내일의 디딤돌”에 대한 1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