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고지 글자 수 계산기

원고지 글자 수 계산기를 소개하며

요즘에는 글을 쓸 때 원고지와 펜보다 MS 워드나 한컴오피스 한글 같은 워드프로세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첫 에세이 출간 이후 매체들로부터 글 기고 요청이 늘어나면서, 200자 원고지를 기준으로 글의 길이를 정하는 곳이 의외로 많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200자 원고지로 제시된 분량을 MS 워드나 한컴오피스 한글로 환산하는 계산기를 직접 만들어 보았습니다.

200자 원고지 → MS 워드(한컴오피스 한글)

이미 MS 워드나 한컴오피스 한글로 작성된 문서가 있다면 그것이 200자 원고지로 몇 장 정도에 해당하는지 확인하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예컨대 기존에 쓴 글을 다듬어서 기고하려는 경우가 그렇습니다. 아래의 계산기는 그런 상황을 돕기 위해서 만들었습니다.1

MS 워드(한컴오피스 한글) → 200자 원고지

참고로, 이 계산기는 MS 워드와 한컴오피스 한글의 표준 스타일을 기준으로 하였습니다. 두 프로그램 간에 큰 차이는 없었습니다. 글씨체는 바탕체, 글자 크기는 10으로 하였습니다. 한 장에 7개 내외의 문단이 있고 문단마다 한 줄씩 띄어 쓴, 그림 없이 한글로만 채워진 A4 사이즈의 문서를 기준으로 하였습니다. 계산기로 산출된 예측치는 글의 줄 바꿈, 표, 그림 여부에 따라 오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200자 원고지 매수를 직접 확인하는 방법


한편 MS 워드나 한컴오피스 한글 내의 기능을 직접 이용하여 200자 원고지 매수를 확인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위에 공개한 계산기는 앞으로 작성할 문서의 200자 원고지 분량을 예측할 때 유용하지만, 이미 완성된 문서의 200자 원고지 분량을 확인하거나 직접 원고지 양식에 문서를 작성한다면 MS 워드나 한컴오피스 한글 내의 기능을 활용하는 방법이 더 정확합니다.

MS 워드에서 확인하는 방법

  • 상단 메뉴의 ‘페이지 레이아웃’에서 ‘원고지 설정’을 선택합니다.
  • ‘원고지 설정’ 새 창이 나타나면 다음과 같이 설정합니다.
    • 스타일(S): 눈금 원고지
    • 행 X 열(R): 10 X 20
    • 크기(Z): A4
    • 용지 방향: 세로(T) 또는 가로(L)
    • ‘확인’을 선택합니다.
  • 위와 같이 설정하면 문서가 200자 원고지 형식으로 변경됩니다. 여기에 기존에 작성한 문서를 복사 후 붙여넣기 하면 200자 원고지 분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컴오피스 한글에서 확인하는 방법

  • 문서 정보로 확인하기
    • 상단 메뉴의 ‘파일(F)’를 선택합니다.
    • ‘문서 정보(I)’를 선택합니다.
    • 세번 째 탭 ‘문서 통계’에서 ‘원고지(200자 기준):’의 숫자를 확인합니다.
  • 원고지 양식으로 확인하기
    • 상단 메뉴의 ‘쪽(W)’에서 가장 오른쪽의 ‘원고지’를 선택합니다.
    • 새 창이 나타나면 원하는 원고지 양식으로 설정합니다.
    • ‘열기(D)’를 선택합니다.
    • 위와 같이 설정하면 문서가 200자 원고지 형식으로 변경됩니다. 여기에 기존에 작성한 문서를 복사 후 붙여넣기 하면 200자 원고지 분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무리하며

이 원고지 글자 수 계산기는 지금 이 순간에도 좋은 글을 쓰기 위해서 고심하고 있는 예비 작가들을 위해서 만들었습니다. 돌이켜보면 저도 처음 책을 내기까지 몇 번이고 관두고 싶은 생각이 들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저의 이름이 적힌 책이 세상에 나온 것을 보고 나니,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마무리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쪼록 이 계산기가 작가의 꿈을 꾸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유용한 도구로 활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원고지 글자 수 계산기”의 2개의 댓글

  1. 어린 날의 기억 때문일까요, 원고지라는 단어만 들어도 글을 쓰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깁니다. 막상 그렇게 글을 쓸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말이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 공감합니다. 원고지 네모난 칸 칸마다 한 자 한 자 꾹꾹 채워나가고, 그러다가 틀린 글자가 있으면 지우개로 문질러서 호호 불어가며 완성해내는 성취감. 요즘 컴퓨터로는 흉내조차 어려운 추억이지요.

댓글 남기기